덩크슛처럼 '쾅'…홀에 그대로 꽂힌 '110m 샷이글'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19.06.28 08:05 수정 2019.06.28 08: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GA 투어에서 기막힌 샷이글이 나왔습니다.

리키 파울러가 110m 거리에서 친 공이 농구의 덩크슛처럼 홀에 그대로 꽂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