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란다 커, 조로우의 비밀 연인?…90억 보석 반납 '충격'

SBS 뉴스

작성 2019.06.25 16:0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란다 커, 조로우의 비밀 연인?…90억 보석 반납 충격
YG엔터테인먼트가 말레이시아 자산가인 조로우에게 원정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모델 미란다 커와 조로우의 특별했던 관계도 조명 받고 있다.

호주 출신의 모델 미란다 커는 2014년 조로우와 핑크빛 소문에 휩싸였다. 미란다 커는 조로우의 호화 요트에서 같이 휴가를 보내고 약 90억 원 상당의 보석과 11억 원 상당의 피아노를 선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2017년 조로우가 말레이시아의 국가적 부패 스캔들에 연루되면서 통 큰 선물은 화제를 모았다. 미국 법무부가 미란다 커에게 보석 반납을 요청한 것.
이미지당시 미란다 커의 대변인은 "미국 법무부에 810만 달러(한화 약 90억 원)에 달하는 보석류를 반납했다"라고 밝혔다.

미란다 커는 2013년 배우 올랜드 블룸과 이혼 했으며 2016년 억만장자인 스냅쳇 CEO 에반 스피겔과 재혼했다. 최근에는 에반 스피겔의 둘째 아이를 임신했다.

조로우는 말레이시아 전 총리인 나집 라작의 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국영투자기업을 통해 5조 이상의 나랏돈을 빼돌린 혐의로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에 수배되기도 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