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추자현 "아들 바다, 우효광 닮아 배고픈건 1초도 못 참는다"

SBS 뉴스

작성 2019.06.25 0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동상이몽2 추자현 "아들 바다, 우효광 닮아 배고픈건 1초도 못 참는다"
추자현이 아들 바다의 일화를 공개했다.

24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추자현이 아들 바다의 육아 일화를 밝히는 모습이 그려졌다.

1년 3개월 만에 다시 돌아온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오랜만에 인사를 전했다. 우효광은 "추자현 남편 우효광입니다"라고 한국어로 인사한 뒤 "한국말 늘었다"며 기뻐했다.

바다를 낳은 이후 추자현은 여전한 추장금의 모습으로 요리를 하고 있었다. 그러면서 아들 바다를 위한 이유식도 동시에 준비했다.

추자현은 "바다가 배고픈 건 1초도 못 참는다. 아빠 우효광과 똑같다"고 밝혔다. 우효광을 위한 요리를 하던 추자현은 닭에서 냄새가 나는 것을 알고 "그냥 먹여. 설사도 할 겸. 살도 빠지고 좋지"라고 쿨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우효광 역시 "신선한 건 바다랑 여보 먹어라. 난 건강하다"고 전했다. 그렇게 추자현 만의 중국식 국수가 완성됐다.

한편 추자현은 "바다가 너무 똑똑하다. 당신 없을 때 내 머리카락을 너무 세게 잡아당기기에 나도 살짝 잡아당겼다. 그랬더니 바다가 충격받은 표정을 짓더니 다시는 안 잡아당기더라"며 "공평해야 한다. 똑똑한 걸 날 닮은 것 같다"며 자신의 육아관을 말했다.

그러자 우효광은 "좋은 건 다 당신 닮으면 난 뭐냐"고 물었다. 추자현은 "잘 먹는 거 닮았다. 그리고 대변 냄새 대박이다. 냄새나는 거 닮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SBS funE 조연희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