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건설노동자 늘고 있지만…여전히 부족한 '작업 환경'

SBS 뉴스

작성 2019.06.24 10: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여자들이 갈수록 더 많이 사회에서 능력을 펼치고 경제활동을 하는 분위기입니다. 건설 현장도 이제 근로자 열 명 중에 한 명은 여자일 정도인데, 문화도 시설도 따라서 바뀌는 것이 맞는데 아직 부족한 것이 많습니다.

김정우 기자가 현장에 나가서 얘기를 들어봤습니다.

<기자>

배관 기술자로 일하는 네 아이의 엄마 고현미 씨. 일할 때 화장실이 가장 큰 걱정거리입니다.

시설이 남성 중심인 경우가 많아 이용할 때마다 불편을 감수해야 합니다.

[고현미/배관기술자 : 문고리 자체도 잘 못 돼 있어서 볼일 보다가 남자분들이 여는 경우도 있어요. 그러면 깜짝깜짝 놀래기도 하고 그런게 굉장히 수치스럽죠.]

여성 건설 노동자 수는 18만 7천여 명, 해마다 꾸준히 늘어 건설 현장 노동자 10명 중 1명이 여성일 정도로 비중이 커졌습니다.

하지만 작업장 편의시설은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여성용으로 구분된 탈의실이나 샤워실이 필요한데, 제대로 갖춘 작업장은 열에 한두 곳에 불과합니다.

땀에 젖은 작업복을 외진 곳을 찾아 갈아입을 수밖에 없는 것입니다.

[최광화/목수 : 작업장 안에서 옷 갈아입고 그랬죠. 탈의실이 그렇게 좋은데 없으니까 옷 갈아입을 때 남성분들이 들어올까 봐 많이 불안했죠.]

시설도 문제지만, 일상적으로 행해지는 언어폭력은 더 큰 상처를 줍니다.

[조은채/목수 : 여자라고 해서 공부 못하고 남편 잘못 만났고 망가져서 갈 때까지, 갈 데가 없으니까 현장으로 굴러왔다. 이거는 저는 납득하기 진짜 힘든 일이거든요.]

갈수록 역할이 커지는 여성노동자들이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도록 사회 인식 변화와 편의 시설 확충이 시급합니다.

(영상취재 : 오영춘, 영상편집 : 이소영, VJ : 정민구)

(SBS 비디오머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