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원룸서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SNS서 만나 극단적 선택"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6.21 13:22 수정 2019.06.21 16: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강남 원룸서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SNS서 만나 극단적 선택"
서울 강남구 역삼동 원룸에서 4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서울 수서경찰서에 따르면 21일 오전 9시 14분쯤 역삼동 6층짜리 원룸 건물 6층에서 A(29)씨 등 20대 남성 2명과 40대 남성 1명, 30대 여성 1명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경찰은 5층에 살던 세입자로부터 천장에서 피로 의심되는 액체가 떨어진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건물 관리인과 함께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현장을 확인했습니다.

현장에서는 이들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만났으며 생존자에게 책임을 묻지 않겠다는 내용의 각서도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상은 없었으며 흉기도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시신 부패 진행 상태 등을 볼 때 이들이 숨진 지 3∼4일가량 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당 원룸은 사망한 40대 남성 B씨가 월세 계약을 맺은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B씨는 열흘 전 원룸에 입주한 직후부터 연락이 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단체로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