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경제공동위 개최…韓 "인적·문화교류 회복 기대"

임상범 기자 doongle@sbs.co.kr

작성 2019.06.19 11: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중 경제공동위 개최…韓 "인적·문화교류 회복 기대"
한국과 중국은 오늘(19일) 서울에서 포괄적 경제협력 대화체인 경제공동위원회를 열고 경제협력 현황을 점검하고 중장기적 발전 방향을 논의했습니다.

한국측 수석대표인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서울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회의 모두발언에서 "우리로서는 인적교류, 문화교류 활성화 등을 통해 양국 간 교류협력이 회복하고 양국 간 환경협력 등 협력의 폭과 깊이가 더욱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사드 갈등 이후 중국인 방한 단체관광과 게임·문화콘텐츠 교류 등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고 있는 상황을 염두에 둔 것으로 이번 회의에서 한국 측의 주요 의제로 다뤄질 전망입니다.

또 '환경협력 강화'는 미세먼지에 한국과 중국이 공동으로 대응하자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이태호 2차관은 이어 "중장기적인 한중경제협력 발전방향에 대해 그간 실무레벨에서 진행해온 의견교환을 토대로 이번 회의에서 구체적인 협의가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습니였습니다.

중국측 수석대표인 리청강 상무부 부장조리는 "공동 노력으로 양자 간 무역, 양방향 투자 등 여러 분야에 있어서 협력이 커다란 발전을 거뒀다"면서 지난해 경제공동위 합의 사항도 대부분 손조롭게 이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회의를 통해 "양국의 다음 경제협력을 위해 튼튼한 기초를 마련하고 중한 무역이 새로운 단계에 올라오도록 해야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중국의 통신기업 화웨이 제품 사용에 대한 논의는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어제 기자들과 만나 "5G 문제는 의제에 포함이 안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이 화웨이 제품에 대한 보안 우려를 제기하며 한국 등 동맹국에도 이를 사용하지 말 것을 주문하는 가운데 중국은 이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이번 회의에서 중국 측이 한국에 화웨이 제품 사용과 관련한 입장을 전달할 가능성이 제기돼 왔습니다.

한중 경제공동위는 지난해 4월 중국 베이징 회의 이후 1년 2개월 만에 열렸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