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10년 만기 국채수익률 첫 마이너스 기록

SBS 뉴스

작성 2019.06.18 23: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악화하는 글로벌 경기전망에 따라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금리 인하 가능성을 시사하면서 프랑스의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처음으로 마이너스로 떨어졌습니다.

AFP통신에 따르면 18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의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0.01%에서 마리오 드라기 ECB 총재의 금리 인하 가능성 시사 이후 한때 -0.0012%로 떨어졌습니다.

드라기 총재는 이날 포르투갈 신트라에서 ECB가 개최한 중앙은행 포럼에서 (향후 경기) 전망이 개선되지 않고 물가상승률이 높아지지 않으면 "추가적인 경기부양책(Stimulus)이 필요해질 것"이라면서 금리 인하가 "우리가 쓸 수 있는 수단 중 일부"로 남아있고 자산매입도 옵션이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의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마이너스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AFP통신이 전했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