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뻘건 수돗물' 때문에 씻을 물도 없다…인천은 지금

박경흠 PD, 서현빈 PD, 조제행 기자 jdono@sbs.co.kr

작성 2019.06.18 18:37 수정 2019.06.18 20: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지난달 30일부터 인천시 일대에선 붉은 수돗물이 나온다는 민원이 속출했습니다. 처음에는 인천 서구 한 지역뿐이었지만 시일이 지나자 영종도나 심지어는 강화도까지 피해 구역이 넓어졌고, 급기야 병원과 학교 등 대형시설에선 급식을 중단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하지만 그 와중에도 인천시의 초기 대처는 미흡하기만 했습니다. 이물질의 성분도 모르는 상태에서 수질에 이상이 없다고 발표했고, 피해 주민에게 달랑 350ml짜리 생수 한 병만을 지급하는 일도 있었습니다. 

결국 정부가 원인 파악에 나섰습니다. 지난 수십일간 인천 시민을 불안에 떨게 한 이번 붉은 수돗물 사태의 원인은 과연 무엇이었을까요?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세요!

책임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조제행 / 구성 박경흠 서현빈 / 편집 배효영 / 도움 양형기 인턴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