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최저 2.4%대

동세호 기자 hodong@sbs.co.kr

작성 2019.06.18 08: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최저 2.4%대
주택담보대출의 고정금리가 변동금리보다 낮아진 역전 현상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신한·KB국민·우리·KEB하나·NH농협은행 등 주요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고정금리 하단이 전부 연 2%대로 내려왔습니다.

전날 기준으로 신한은행의 혼합형(5년 고정, 이후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83∼3.84%입니다.

국민은행의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48∼3.98%, 우리은행은 2.68∼3.68%입니다.

하나은행은 2.806∼3.906%, 농협은행은 2.47∼3.88% 금리를 제공해 5대 주요 은행의 고정금리 주담대 금리가 최고 4%를 넘지 않습니다.

반면 이들 은행의 코픽스(COFIX·자금조달비용지수) 연동 변동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최고 4%대 후반까지 올라있습니다.

신한은행의 잔액 기준 코픽스 연동 주담대 금리는 이날 기준 3.40∼4.65%입니다.

국민은행은 3.37∼4.87%, 우리은행은 3.40∼4.40%로 3∼4%대에 걸쳐 있습니다.

농협은행만 2.98∼4.49%로 하단이 2%대입니다.

금융채 6개월물을 기준으로 삼는 하나은행은 변동금리를 2.882∼3.982%로 유지했습니다.

주요 은행들은 은행연합회가 전날 5월 잔액 기준 코픽스를 2.00%로 4월보다 0.01%포인트 낮추자 이와 연동한 주담대 금리도 0.01%포인트씩 낮췄습니다.

주담대 변동금리는 지난 4월 4.9% 턱밑까지 올랐다가 지난달과 이달 소폭 하락세로 전환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변동금리 수준이 고정금리보다 현저히 높습니다.

통상 금리 인상기에는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낮습니다.

고정금리로 불확실성에 따른 리스크를 더는 대신에 적용 금리가 높은 것입니다.

하지만 작년 말부터 변동금리가 고정금리보다 높은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고 그 현상이 반년가량 이어지고 있습니다.

고정금리가 계속 하락세를 보이는 데는 이 금리의 기준이 되는 시중금리가 하락한 원인이 있습니다.

작년 6월 2.6%대였던 금융채 AAA등급 5년물 금리는 작년 말 2.0%대로 내려간 데 이어 이달 1.6%대까지 떨어졌습니다.

글로벌 금리 인상을 이끌었던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속도 조절에 나선 데다 최근에는 한국은행도 기준금리를 인하할 수도 있다는 신호를 내비치면서 시중금리가 더 하락 압력을 받고 있습니다.

금리 역전현상이 이어지자 새로 대출을 받을 때 처음부터 고정금리를 택한 사람도 많아졌습니다.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을 보면 올해 4월 가계 신규대출액 중 고정금리 비중은 43.4%였습니다.

약 1년 전인 작년 5월 22.2%와 비교해 두 배에 가깝습니다.

기존 변동금리 대출을 고정금리로 대환하려는 고객 문의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잔액기준 코픽스가 18개월 연속 상승세를 끝내고 두 달 연속 하락하는 것을 보면 변동금리 수준이 다시 낮아질 가능성도 있습니다.

보통 고정금리가 더 높은 것을 고려해 은행들이 변동금리에서 고정금리로 갈아탈 때는 중도상환수수료를 매기지 않지만, 고정에서 변동금리로 바꿀 때는 중도상환수수료를 받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