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마음 편해서 우울증? 앞으로 악플 선처 없다" 강경대응 예고

SBS 뉴스

작성 2019.06.18 07: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구하라 "마음 편해서 우울증? 앞으로 악플 선처 없다" 강경대응 예고
최근 극단적 선택을 하려 했다가 구조돼 충격을 줬던 가수 겸 배우 구하라가 악플러에게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구하라는 17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앞으로 악플 조치 들어가겠습니다. 악플 선처 없습니다. 제 정신 건강을 위해서라도 여러분들께서도 예쁜 말 고운 말 고운 시선으로 보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좋겠네요"라고 밝혔다.

이어 구하라는 "우울증 쉽지 않은 거예요. 마음이 편해서 우울증이라고요? 열심히 일한 만큼 얻은 저의 노력입니다. 당신도 우울증일 수도 있다는 걸, 아픈 사람이라는 걸 모르는 걸까요. 아픈 마음은 서로 감싸주는 그런 예쁜 마음은 어디에 있을까요? 극복하고 저도 노력해서 긍정적이게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할 거예요. 여러분도 노력하세요"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구하라는 "공인, 연예인, 그저 얻어먹고 사는 사람들 아닙니다. 그 누구보다 사생활 하나하나 다 조심해야 하고, 그 누구보다 가족과 친구들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고통을 앓고 있어요. 얘기해도 알아줄 수 없는 고통이요"라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구하라는 "여러분의 표현은 자유입니다. 그렇지만 다시 악플 달기 전에 나는 어떤 사람인지 생각해볼 수 없을까요?"라고 호소했다.

구하라가 스토리를 통해 올린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구하라는 지난달 26일 자신의 자택에서 극단적인 시도를 했다가 매니저에게 발견, 병원에서 응급 치료를 받았다. 건강을 회복한 구하라는 최근 일본으로 건너가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하라는 악플러에게 경고하는 글을 올린 이날 오전에는 "미안하고 고마워요. 더 열심히 극복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게요"라는 글과 자신의 사진을 SNS에 올리며 사건 이후 처음으로 국내 팬들에게 근황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구하라 인스타그램]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