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적폐청산 지휘' 윤석열 발탁…"검찰개혁 적임자"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6.18 07:20 수정 2019.06.18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7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 후보로 지명했습니다. 지금의 문무일 총장보다 다섯 기수나 내려가는 서열 파괴 인사인데, 청와대는 윤 지검장이 검찰 개혁의 적임자라고 발탁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전병남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법무차관·대검차장 등 쟁쟁한 후보자들이 있었지만, 청와대 선택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이었습니다.

지검장에서 바로 총장 후보자로 발탁된 첫 사례, 현 총장보다 다섯 기수 아래인 서열 파괴·파격 인사입니다.

그만큼 검찰 개혁의 적임자를 찾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가 강했다는 뜻입니다.

[고민정/청와대 대변인 : 검찰 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수할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사실 그동안 여권 내에서는 차기 총장은 '윤석열이냐, 아니냐'가 논의의 핵심일 정도였습니다.

'강골 검사'라는 평가와 함께 검경 수사권 조정을 비롯한 국정 철학을 제대로 공유하고 있는지는 의문이라는 꼬리표도 따라붙었습니다.

그럼에도 윤 후보자를 낙점한 것은 검찰 개혁의 상징성과 조직 장악력 양쪽에서 다른 후보자에 비해 낫다는 최종 판단을 내린 것이라고 복수의 여권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민주·평화·정의 세 당은 검찰 개혁 적임자라고 환영했고, 한국·바른미래 두 당은 검찰 중립성이 훼손될 것이라며 반대했습니다.

치열한 청문회 공방이 예상되는데, 다만 검찰총장은 국회의 동의 절차 없이 대통령이 임명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