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는 유쾌하게 환영식은 더 유쾌하게...U-20 태극전사들의 '금의환향'

이성훈 기자 sunghoon@sbs.co.kr

작성 2019.06.17 20: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사상 처음으로 준우승을 달성한 축구 대표팀이 오늘(17일)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습니다. 지난달 5일 출국한 이후 44일 만에 귀국한 건데요. 이날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는 이른 아침부터 선수들을 보기 위해 공항을 찾은 팬들과 취재진들로 붐볐습니다. 정정용 감독은 귀국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국민응원에 감사하다. 유소년 축구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습니다. ‘골든볼’을 차지하며 스타로 떠오른 이강인 선수는 “결승전에서 패배해 아쉽지만, 최선을 다했으니 후회는 없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이후 서울 광장에서는 대표팀 환영 행사도 열렸습니다. 대표팀은 피곤한 기색 하나 없이 행사를 즐겼는데요. 장예원·김대호·박소현 등 지상파 TV 3사 아나운서의 공동 진행으로 시작된 질의응답에서는 젊은 태극전사들의 재치있는 답변이 쏟아졌습니다. 자랑스러운 리틀 태극전사들의 귀국 장면과 환영식을 비디오머그가 영상에 담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