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난 200만 '검은 대행진'…홍콩 케리 람 장관 '공식 사과'

송욱 기자 songxu@sbs.co.kr

작성 2019.06.17 07:32 수정 2019.07.02 10: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6일) 홍콩에서는 '범죄인 인도 법안' 반대 시위에 무려 2백만 명의 홍콩인이 참여했습니다. 홍콩 행정 수반인 케리 람 장관이 시민들에게 공식 사과를 했지만, 성난 민심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습니다.

홍콩에서 송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집회가 시작된 지 8시간이나 지났지만, 홍콩 도심에서는 검은 대행진이 계속됐습니다.

정부청사 주변은 검은 옷을 입은 시위 참가자들로 가득 찼고, 홍콩 입법회 정문 앞에서는 평화 시위를 상징하는 노래가 울려 퍼졌습니다.

시위 열기는 이처럼 밤늦게까지 이어졌습니다.

시위 참가자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의 완전 철회와 케리 람 장관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테런스/홍콩 시민 : 정부에 대해 화가 납니다. 케리 람 장관이 다음 세대 젊은이들을 위해서 빨리 사퇴했으면 좋겠습니다.]

집회를 주최한 시민단체는 어제 시위에 역대 최대인 2백만 명이 참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일주일 전 시위 1백만 명의 2배로, 홍콩인 10명 중 3명이 거리로 나온 겁니다.

시위가 고조되는 가운데 케리 람 장관은 처음으로 시민들에게 사과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홍콩 사회에 커다란 모순과 분쟁을 나타나게 하고, 많은 시민을 실망시키고 가슴 아프게 한 점에 대해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시위 참가자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 철회나 시위 과잉진압에 대한 사과도 없었다며 케리 람 장관의 사퇴를 계속 요구했습니다.

그제 30대 남성이 법안 반대 고공 시위를 벌이다 추락사한 장소에는 추모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