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인보사 허가 의혹' 코오롱 이웅열 전 회장 출국금지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6.15 21:15 수정 2019.06.15 21: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 취재팀이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 문제를 처음부터 쫓고 있는데 결국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까지 수사망이 좁혀지고 있습니다. 검찰이 출국금지 시켰고, 결국 검찰청사에 나가게 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김기태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는 최근 이웅열 전 코오롱그룹 회장에 대해 출국금지를 명령했다고 밝혔습니다.

코오롱생명과학이 허위자료로 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의 허가를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이 전 회장을 강제 수사 대상에 포함한 겁니다.

골관절염 유전자 치료제인 인보사는 지난 2017년 7월 국내 판매를 허가받았는데, 허가 당시 연골 세포라고 신고한 물질이 종양 유발 가능성이 있는 신장 세포로 드러나 최근 허가가 취소되고 코오롱 생명과학과 이 회사 대표가 검찰에 고발됐습니다.

이 전 회장은 식약처 고발대상엔 빠져 있었지만 인보사를 투여한 환자들과 인보사 개발, 판매사인 코오롱티슈진에 투자한 소액주주들에 의해 고발됐습니다.

코오롱 측은 세포 종류가 바뀐 것을 몰랐으며 고의가 아닌 실수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검찰은 그룹 최고위층까지 허가 신청 서류 조작에 개입했을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는 겁니다.

최근 코오롱생명과학 본사와 인보사 허가 부처인 식약처 등을 압수수색한 검찰은 인보사가 허가 받을 당시의 자료를 다수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그룹 최고위층을 포함한 광범위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밝혀 이 전 회장에 대한 소환조사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편집 : 하성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