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총장 '오만해 유조선 공격' 강력 규탄…안보리 긴급회의

SBS뉴스

작성 2019.06.14 02: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13일(현지시간) 오만 해상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과 관련, "민간 유조선에 대한 공격을 강력하게 규탄한다"고 밝혔습니다.

구테흐스 총장은 이날 '아랍연맹(AL)과 유엔의 협력'을 주제로 열린 안전보장이사회 회의에 참석해 "호르무즈 해협 부근에서 발생한 안전사고에 깊은 우려를 갖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사실 여부와 책임 소재부터 분명하게 규명해야 한다"면서 "전 세계가 감당할 수 없는 것이 있다면, 그것은 바로 걸프지역의 심각한 대립"이라며 중동 지역의 안정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안보리에 참석한 아흐메드 아불 게이트 아랍연맹 사무총장도 이번 사태에 대해 "위험한 단계"라며 "중동 지역의 안보와 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안보리가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조너선 코언 유엔주재 미국 대사 대행은 "민간 유조선에 대한 어떤 공격도 수용할 수 없다"면서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공격은 매우 우려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코언 대사 대행은 "미국 정부는 지원을 이어가고 있으며 상황을 계속 파악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 안보리는 이날 오후 별도의 비공개 회의를 열고 대응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전했습니다.

이번 회의는 미국의 요청으로 소집됐습니다.

앞서 중동 시각으로 이날 오전 걸프 해역으로 이어지는 오만 해상에서 노르웨이 선박을 포함한 유조선 2척이 어뢰 공격을 받았습니다.

피격 유조선 가운데 한척에서는 굵은 검은 연기 기둥이 치솟을 만큼 타격이 컸습니다.

선원들은 모두 탈출했고, 인근을 지나던 다른 상선에 전원 구조됐습니다.

지난달 12일에도 오만해에서 유조선 4척을 겨냥한 공격이 벌어진 바 있습니다.

당시 흘수선(배가 잠기는 선) 부근에서 폭발로 1.5∼3m 정도의 구멍이 났지만, 불이 나거나 선원이 탈출하지는 않았습니다.

오만해는 원유 수송로이자 걸프 해역의 입구인 호르무즈 해협과 이어집니다.

이란은 미국의 군사적 압박에 맞서 이 해협을 봉쇄할 수 있다고 수차례 경고했습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