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앞 흉기 난동에 학교 앞 알몸 배회…불안한 등굣길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9.06.14 01:5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40대 남성이 흉기를 휘둘러 3명이 다쳤습니다. 또 초등학교 근처에서는 알몸으로 흉기를 들고 다니던 50대가 붙잡히기도 했습니다.

정다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남성이 뒤를 돌아보더니 깜짝 놀라 황급히 달아납니다. 손에 흉기를 든 사람이 이 남성을 뒤쫓아갑니다.

[목격자 : (지하철역) 출구 쪽으로 올라오니까 누가 뛰어오더라고 요, XX들고. 주변 사람들이 저기서 뛰어온다 하니까 바로 경찰들이 테이저 건으로 쏴서.]

어제 오전 10시 20분쯤 서울 성동구의 한 어린이집 앞에서 47살 한 모 씨가 자신의 친형 등을 상대로 흉기를 휘둘렀습니다.

손주에게 약을 주고 어린이집을 나오던 할머니와 어린이집 교사, 문화센터 직원 등 3명이 머리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한 씨의 형은 동생이 돈 문제로 자신을 찾아왔다가 홧김에 범행한 것 같다고 진술했습니다.

하지만, 경찰에 검거된 한 씨는 아직 정확한 범행 동기를 진술하지 않고 있습니다.

2시간 전쯤에는 서울 관악구 신대방역 근처에서 알몸에 흉기를 든 남자가 돌아다니다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초등학교 근처, 그것도 등교시간대였습니다.

[신고자 : 다 벗은 상태인데 손에 뭔가를 쥐고 있었는데, (제가) 바로 신고를 한 거죠. 애들 학교 가는 시간이라 애들도 많았고.]

경찰은 50대 초반으로 보이는 피의자가 사물 변별 능력이 현저히 떨어져 조사가 불가능한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 남성은 정신병원에 긴급입원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