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방송서 소속사 셀프 디스한 위너 이승훈 "YG에 선배 몇 안 남아 있다"

SBS뉴스

작성 2019.06.13 10: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룹 위너 이승훈이 소속사 YG를 셀프 디스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어제(12일) 방송된 MBC 예능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는 젝스키스 은지원, 슈퍼주니어 규현, 위너 강승윤, 개그맨 이진호가 게스트로 출연했으며, 위너 이승훈이 스페셜 MC로 자리를 빛냈습니다.
방송서 소속사 셀프 디스한 위너 이승훈 'YG에 선배님 몇 분 안 남아 계신다이날 방송에서 위너 강승윤과 이승훈은 같은 소속사 선배인 은지원이 잘 챙겨준다며 미담을 전했습니다.

먼저 강승윤은 "은지원이 제일 아끼는 후배가 위너인 것 같다. 위너 멤버들을 방송에 추천해주기도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방송서 소속사 셀프 디스한 위너 이승훈 'YG에 선배님 몇 분 안 남아 계신다그러자 옆에서 이를 듣던 이승훈 역시 "저희 위너를 제일 잘 챙겨주는 선배다"라며 "회사에 지금 선배가 몇 분 안 남아 계신다"라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습니다.
방송서 소속사 셀프 디스한 위너 이승훈 'YG에 선배님 몇 분 안 남아 계신다이승훈의 거침없는 발언에 강승윤은 당황한 듯한 모습을 보였고, MC 김국진은 "승훈이는 이렇게 봐도 정말 똘끼가 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방송이 나간 뒤 많은 누리꾼들은 "이승훈 토크 거침없이 솔직하다", "팩트 폭행", "뼈 때린다" 등의 '웃픈'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구성=한류경 에디터, 검토=김도균, 사진=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화면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