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만에 모습 드러낸 '허블레아니호'…"실종자 수색 총력"

이대욱 기자 idwook@sbs.co.kr

작성 2019.06.12 02: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침몰했던 유람선이 13일 만에 모습을 드러내자 우리와 헝가리 당국은 실종자 수색에 총력을 기울였습니다. 배 안에 차 있던 물을 빼낸 뒤 실종자를 수색하는 과정을 반복했습니다.

이 소식은 이대욱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기자>

크레인선 클라크 아담 호가 크레인 줄을 당긴 지 20여 분 만에, 한국인 관광객 33명을 태운 채 침몰했던 허블레아니호가 조금씩 모습을 드러냅니다.

조타실이 모습을 드러내자 헝가리 구조요원들이 투입돼 헝가리인 선장 시신을 수습했습니다.

갑판과 선실까지 물 밖에 드러나자, 방역복을 입은 구조요원들이 투입됐고 선실과 갑판이 이어지는 선실 입구에서 한국인 시신 세 구가 잇따라 발견됐습니다.

이곳에서 발견된 시신 가운데는 6살 아이도 포함됐습니다.

선실이 물 밖으로 완전히 올라오자 펌프를 이용해 선실 내부의 물을 뺐습니다.

선체 내부 수색이 시작되자 시신 유실에 대비해 강 하류에는 작은 보트들이 대기했습니다.

이제 실종자가 4명 만이 남은 상황.

실종자 상당수가 있을 것으로 예상된 선실에서는 안타깝게도 실종자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생존자 진술에 따르면 사고 당시 유람선 운항이 거의 끝날 무렵이었고 승객 상당수가 내릴 준비를 하며 갑판 위에서 사진을 찍고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