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년 묵은 꿈 이룬 '리틀 태극전사', 지금을 기억하다

SBS 뉴스

작성 2019.06.09 08:04 수정 2019.06.09 08: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한국과 세네갈전의 경기.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8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비엘스코-비아와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8강 한국과 세네갈전의 경기.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그라운드에 엎드려 울고 있는 김정민을 다독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그라운드에 엎드려 울고 있는 김정민을 다독이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승부차기 접전 끝에 4강 진출을 확정한 U-20 대표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앉아 태극기를 들고 기뻐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SBS 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