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포함 '수출 휘청'…경상수지 7년 만에 적자

박민하 기자 mhpark@sbs.co.kr

작성 2019.06.05 20:09 수정 2019.06.05 22: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5일) 8시 뉴스는 우리 경제 이야기부터 해보겠습니다. 지난 4월 경상수지가 6억 6천만 달러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유럽 경제 위기가 심각했던 지난 2012년 이후 계속 흑자를 기록하다가 7년 만에 다시 적자가 난 것입니다. 수출이 줄어든 것이 그 이유로 꼽히는데 정부는 일시적인 현상일 뿐 5월에는 다시 나아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먼저 박민하 기자가 자세한 내용 설명해드리겠습니다.

<기자>

한국은행이 4월 경상수지를 6억 6천만 달러 적자로 발표하자 기획재정부가 긴급 브리핑을 자청했습니다.

[이억원/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 (보통 4월에는) 외국인 배당 지급이 집중돼서 배당수지가 마이너스가 나오는데요. 그런 부분들이 크게 작용한 측면이 강하다고 보는 거고요.]

하지만 4월 배당수지는 지난해 같은 달 63억 6천만 달러 적자보다 오히려 13억 달러 이상 개선됐습니다.

매년 4월이면 외국인 주주들에게 지급되는 배당금 때문에 배당수지는 적자를 나타내지만, 통상 상품수지 흑자가 이를 상쇄해 왔습니다.

하지만 올 4월은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 규모가 지난해 같은 달보다 41% 줄면서 여행이나 배당 등에서의 적자를 벌충하지 못한 것입니다.

결국 반도체 호황에 가려져 있던 수출 경쟁력 약화가 근본 원인이라는 얘기입니다.

외환위기 때 경험했듯이 우리 같은 소규모 개방경제 국가는 경상수지 적자가 지속될 경우 외국인 투자 이탈로 인한 경제 위기로 번질 수 있습니다.

한국은행은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깨진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양수/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 : 계절적 배당 요인이 5월에는 사라질 것이기 때문에 5월의 경상수지는 흑자를 나타낼 가능성이 매우 크다 하겠습니다.]

지난주부터 경제부총리와 한국은행 총재가 경상수지 적자 전환을 기정사실화하며 시장 기대심리를 관리한 영향으로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오히려 소폭 내렸습니다.

하지만 정부의 희망과 달리, 반도체 가격 회복이 지연되거나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로 대중, 대미 수출 타격이 현실화될 경우 경상수지 흑자 기조가 흔들릴 수 있다는 데 당국의 고민이 깊습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 영상편집 : 오영택)

▶ 소비라도 늘리자…車 세금 혜택 연장 · 캔맥주 값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