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태극전사들의 뜨거운 포효…'기다려라 세네갈!'

SBS뉴스

작성 2019.06.05 09:00 수정 2019.06.05 09: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에서 이강인이 힘차게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에서 이강인이 힘차게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선발 출전한 한국 선수들이 기념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오세훈의 헤더골이 일본 골문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오세훈의 헤더골이 일본 골문으로 들어가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한국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과 얼싸 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한국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은 뒤 팀 동료들과 얼싸 안으며 기뻐하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은 뒤 이강인과 포옹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오세훈이 결승 헤더골을 넣은 뒤 이강인과 포옹하고 있다.

후반 추가 시간 한국 이광연 골키퍼가 일본의 마지막 공격을 선방으로 막아내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후반 추가 시간 한국 이광연 골키퍼가 일본의 마지막 공격을 선방으로 막아내고 있다.

null 이미지 크게보기
8강 진출을 확정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광고판을 넘어 관중석의 한국 응원단 앞에 서서 함께 기념촬영을 하며 포효하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4일 오후(현지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16강 한·일전에서 1-0 승리로 6년 만에 8강 진출을 확정했다.

(SBS뉴미디어부/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