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압약,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 있다"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6.04 09: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혈압약, 치매 위험 감소와 연관 있다"
▲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습니다.

혈압약을 사용한 일이 있는 사람은 다른 사람에 비해 치매가 발생할 위험이 낮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독일 라이프치히대학 사회의학연구소(Institute of Social Medicine)의 옌스 볼켄 박사 연구팀이 2013~2017년 독일 739개 의료기관에서 알츠하이머 치매를 포함한 여러 형태의 치매 진단을 받은 60세 이상 남녀 1만2천405명과 연령대가 같은 수의 다른 환자들 의료기록을 비교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일 보도했습니다.

연령, 성별, 동반 질환 등을 토대로 매긴 성향점수(propensity score)로 두 그룹을 비교한 결과 혈압약을 사용한 사람이 다른 사람에 비해 치매 진단율이 혈압약 종류에 따라 11~26%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습니다.

혈압약 중 안지오텐신-2 수용체 차단제를 복용한 그룹은 혈압약을 사용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치매 발생률이 21~26% 낮았습니다.

안지오텐신 전환효소 억제제를 사용한 그룹은 치매 진단율이 12~15%, 칼슘통로 차단제를 사용한 그룹은 11~18%, 베타 차단제를 복용한 그룹은 12%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노인의 혈압약 사용과 치매 위험 사이에 역관계가 성립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습니다.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으로 널리 알려진 뇌 신경세포의 베타 아밀로이드 단백질 응집을 표적으로 개발된 신약들이 줄줄이 임상시험에서 실패하고 있는 상황을 감안할 때 당장은 치매 위험 감소 또는 발병 지연과 연관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치료법들을 찾아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연구팀은 강조했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알츠하이머병 저널'(Journal of Alzheimer's Diseases) 다음 호에 발표될 예정입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