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센 폭풍우' 선박 뒤집혀 2명 실종…영남 곳곳 피해

정구희 기자 koohee@sbs.co.kr

작성 2019.05.27 20:36 수정 2019.05.27 2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비가 가장 많이 내린 곳은 제주도고 피해는 영남 쪽에 컸습니다. 폭풍우 속에 바다에서 선박이 뒤집혀 2명이 실종됐고 곳곳에서 시설물 파손과 교통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정구희 기자입니다.

<기자>

오늘(27일) 낮 12시 30분쯤 부산 두도 인근 해상에서 폐유를 나르던 선박이 높이 4m 거센 파도에 전복됐습니다.

선원 1명은 구조됐지만, 선장과 기관장 등 2명이 실종됐습니다.

비슷한 시각 부산 중구의 공사장. 외벽에 설치된 20m 높이의 가림막이 무너져 도로를 덮치면서 아래를 지나던 관광버스가 파손됐습니다.

[사고 버스 기사 : 앞에 보니까 뭐가 앞에 떨어져서. 다행히 손님을 내려주고 빈 차로 가서 다행이지. 손님이 있었다면 (큰 사고가 될 수도…)]

부산 사상구에서는 철골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전신주를 덮쳤고 가로수가 쓰러졌다는 신고가 잇따랐습니다.

해운대 엘시티 건물 83층에서 강풍에 깨져 떨어진 유리창 파편에 차량 4대가 손상되기도 했습니다.

빗길 사고도 잇따랐습니다.

오전 10시 53분쯤 전남 광양의 한 국도에서 대형 트레일러가 중앙분리대를 뚫고 화물차와 충돌해 운전자들이 중상을 입었습니다.

통영-대전 고속도로에서는 빗길에 미끄러진 차량이 전복되면서 뒤따라오던 차량 2대가 잇따라 충돌해 1명이 다쳤습니다.

오늘 남해안에는 100mm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고, 부산에는 순간 최대 풍속 23m의 강풍이 불었습니다.

폭우를 동반한 저기압이 일본에 있는 고기압에 가로막혀 한반도에 오래 머물면서 많은 양의 비가 내렸고, 특히 저기압이 충돌한 부산을 중심으로 기압 차이가 급격히 커지면서 태풍급 강풍이 몰아친 것입니다.

기상청은 현재 비는 대부분 그쳤고, 내일은 전국이 맑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영상취재 : 신동희 KNN, 영상편집 : 이승열, 화면제공 : 부산경찰청·부산소방재난본부·부산해양경찰)   

▶ 제주 400mm 폭풍우…항공기 결항 속출 · 한라산 통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