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에 비닐봉지를 씌우고"…잔나비 멤버, 과거 학교폭력 논란

SBS뉴스

작성 2019.05.24 17: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얼굴에 비닐봉지를 씌우고"…잔나비 멤버, 과거 학교폭력 논란
밴드 잔나비의 멤버가 과거 학교폭력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 누리꾼은 잔나비 멤버를 특정하진 않았지만 "학창시절 괴롭힘을 당하던 끝에 전학을 갔다."며 구체적인 피해를 언급했다.

지난 23일 한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이 글 작성자는 "잔나비 음악을 좋아해서 멤버들을 한명씩 검색하다가 손과 등에 식은땀이 흘렀다."면서 "분당 이매고 재학 시절, 너(잔나비 멤버)와 그들(같은 반 친구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작성자는 "도저히 그 학교를 다닐 수가 없어 전학을 갔고, 정신치료도 받았다. 그런 사람이 만들고 연주하는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았다는 것에 스스로가 한심해졌다."면서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에 한사람의 인생에 엄청난 트라우마가 생겼다는 걸 뼈저리게 느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작성자는 해당 게시물에서 특정 멤버를 거론하지는 않았으나, 김도형과 윤영연 등 두 멤버가 이매고 출신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서 잔나비의 소속사는 "처음 듣는 내용"이라면서 "사실 확인이 필요한 부분"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SBS funE 강경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