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기 화두 '새로운 노무현'…'장외 투쟁' 황교안 불참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05.23 20:24 수정 2019.05.23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현장 구조 작업 상황은 새로운 소식 들어오는 대로 여러분께 전해드리기로 하고 다음 소식 넘어가겠습니다. 오늘(23일)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서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는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추도식에서는 정파를 떠나서 '사람 사는 세상'이라는 노무현 전 대통령의 꿈과 뜻을 잇자는 목소리가 이어졌습니다.

먼저 박하정 기자입니다.

<기자>

권양숙 여사와 김정숙 여사,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이 나란히 입장하며 추도식이 시작됐습니다.

[가장 중요한 건 그 상위에 사람이 있어야 되는 것입니다.]

노무현 정신이 오늘로 이어진다는 의미를 담아 추도식의 주제는 '새로운 노무현'입니다.

[문희상 국회의장/고 노무현 전 대통령 초대 비서실장 : 평화와 번영의 동북아 시대, 국민과 함께하는 민주주의, 더불어 사는 균형 발전 사회. 이제 노무현의 꿈을 향해 다시 전진하겠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노 전 대통령을 이렇게 기렸습니다.

[이낙연/국무총리 : 대통령님의 정책은 약한 사람들의 숙원을 반영했습니다. 사람들은 처음으로 대통령을 마치 연인이나 친구처럼 사랑했습니다.]

당·정·청 여권 핵심 인사들이 모두 참석했고 야 3당 대표들도 노 전 대통령의 뜻을 기렸습니다.

[손학규/바른미래당 대표 : 우리 노무현 대통령이 꿈꿨던, 사람 사는 세상 그게 제대로 이뤄져야 되겠다는 생각입니다.]

다만,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장외투쟁 일정을 이유로 불참했습니다.

2만 명 가까운 시민들이 오늘 하루 추도식 현장을 찾았습니다.

추도식 시작 전 아침부터 시민들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에 참배하며 추도 행렬을 이어갔습니다.

[김양균/대구 달성군 : 노무현 정신을 잘 살려서 통합의, 여야를 막론하고 통합할 수 있는 그런 국민들이 됐으면 좋겠습니다.]

나비 1,004마리를 날려 보내며 마무리된 추도식, 애도에서 새로운 실천으로 노무현의 꿈을 이어가자는 뜻을 담았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정성훈)    

▶ 초상화 들고 온 부시…"노무현, 직설적이라 더 편했다"
▶ 노무현이 꿈꾼 '사람 사는 세상'…지금 얼마나 이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