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제부도 마리나항 건설 비리 적발…유흥업소 등 억대 접대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19.05.23 11: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해경, 제부도 마리나항 건설 비리 적발…유흥업소 등 억대 접대
▲ 화성 제부도 마리나항 전경

경기 화성시 제부도에 대규모 마리나항을 짓는 사업과 관련해 무허가 하청 건설업체로부터 억대 금품과 향응을 받아 챙긴 시공사 관계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습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광역수사대는 한신공영 현장소장 66살 A씨와 하청 건설업체 전무 51살 B씨 등 21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A씨로부터 편의 제공 대가로 수백만 원 상당 식사 대접을 받은 혐의로 경기도 소속 공무원 51살 C씨와 감리업체 직원 2명도 함께 입건했습니다.

A씨 등 한신공영 소속 직원 10명은 2015년부터 2년간 하청 건설업체로부터 계약수주 등 청탁과 함께 골프와 유흥업소 접대 등 1억6천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식당과 사무용품 업체, 주유소 등에서 비용을 부풀린 허위 계산서를 발행받아 1억6천만 원 상당의 비자금을 조성해 빼돌린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한신공영은 중견 건설사로 2014년 11월 경기도가 발주한 화성시 제부 마리나항 건설사업을 다른 2개 건설사와 함께 수주했습니다.

이후 140억 원 상당의 준설공사 부분을 무면허 업체인 B씨가 소속된 회사에 불법 하도급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한신공영은 이런 사실을 숨기기 위해 준설공사가 아닌 건설기계 장비임대차 계약으로 위장해 하청업체와 불법 하도급 계약을 맺었습니다.

함께 적발된 경기도 해양항만정책과 소속 공무원 C씨와 감리업체 직원 2명은 한신공영 측에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30여 차례 식사 대접을 받았습니다.

제부 마리나항 건설은 경기도가 600억 원을 투입해 제부도에 요트 300여 척을 댈 수 있는 계류시설과 숙박시설 등을 짓는 사업입니다.

(사진=중부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