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민생 위해 주저 없이 국회로 돌아와야"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5.23 09: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이인영 "한국당, 민생 위해 주저 없이 국회로 돌아와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민생을 위해 장외로 나섰다면 민생을 위해 주저 없이 국회로 돌아와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신의 주장만으로 상대를 제압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은 가장 어리석은 것"이라고 한국당을 꼬집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직 국민만이 등대이고, 우리가 등대인 국민을 보고 비켜서라고 요구해서는 안 된다"며 "한국당에 국회로 돌아오라고 불빛을 보낸 지 오래됐는데, 통 크게 국회로 돌아오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어 "우리도 할 말이 없지 않지만, 그것을 뒤로하고 시급한 민생과 경기 대응을 위해 나선 협상 길"이라며 "부디 민주당이 국회 정상화를 위해 내민 진정한 손길을 외면하지 말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정기국회 통과를 목표로 국제노동기구, 즉 ILO 핵심협약 비준 절차에 착수하겠다는 정부 발표와 관련해서는 "국회는 마땅히 논의해야 하고 법과 제도적인 보완에 나서야 한다"며 "이를 계기로 우리 사회가 노동존중사회로 한걸음 전진하는 새로운 길을 마련하기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노동과 동행하는 재벌 대기업의 포용적인 모습도 기대한다"며 "노사 간 상생 정신을 바탕으로 사회적 대화와 합의를 통한 성숙한 민주주의를 향해 함께 나아가자"고 촉구했습니다.

이 원내대표는 오늘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맞아 "노무현 대통령의 뜻을 이어 불평등과 차별을 거둬내고 진정한 국민 통합을 이루겠다"며 "지역주의 타파, 국가균형발전의 새로운 지평을 확대하고, 사람 중심, 사람이 먼저인 문재인 정부 성공과 총선 승리의 길로 매진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