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치 농구선수처럼 '껑충'…장타 잡아낸 샌즈의 호수비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19.05.22 08:03 수정 2019.05.22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농구 선수 같은 점프력으로 장타성 타구를 잡아낸 프로야구 키움 우익수 샌즈의 호수비로 파워스포츠 마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