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 '압류 화물선' 돌려달라"…UN서 이례적 기자회견

김성 북한대사 "미국 반응 지켜볼 것"

김수형 기자 sean@sbs.co.kr

작성 2019.05.22 07:09 수정 2019.05.22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어젯(21일)밤 미국의 뉴욕 유엔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9일 미국이 압류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즉각 반환하라고 요구했습니다. 김성 유엔주재 북한 대사는 미국의 압류 조치를 불법이자 유엔 헌장 위반이라고 밝히면서 "미국의 반응을 주시하겠다"고도 말했습니다.

뉴욕에서 김수형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김성 유엔 주재 북한 대사가 배석자 한 명과 함께 이례적으로 뉴욕 유엔본부 기자회견장에 앉았습니다.

미국이 압류한 북한 화물선 와이즈 어니스트호를 반환하라고 요구하기 위해서입니다.

[김성/유엔 주재 북한 대사 : 미국은 불법적이고 터무니없는 행위를 저질렀습니다. 그리고 미국은 지체없이 우리의 화물선을 돌려줘야 합니다.]

와이즈 어니스트호는 공화국의 자산이라면서 미국이 미국령 사모아로 북한 화물선을 견인해 간 행위는 유엔 헌장 위반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사는 미국의 행위는 지난해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양측이 합의한 공동성명 위반이라며, 북한 화물선을 즉각 반환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의 반응을 주시하겠다며 모든 것은 미국에 달렸다고 말했습니다.

[김성/유엔 주재 북한 대사 : 모든 건 미국에 달렸습니다. 우리는 미국의 반응을 날카롭게 지켜볼 것입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 북측은 기자들의 질문을 받기도 했지만, 다른 기회에 기자회견을 열기를 희망한다고 답하고는 말을 아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