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장에 뇌물" 검찰 내사 착수…원경환 "법적 대응"

한소희 기자 han@sbs.co.kr

작성 2019.05.21 20:40 수정 2019.05.21 21: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러자 검찰에서는 현직 서울경찰청장의 이름이 나왔습니다. 원경환 서울청장이 약 10년 전쯤에 뇌물을 받았다는 내용의 진정서가 검찰에 접수됐다고 밝힌 것인데 서울청장은 사실무근이라면서 무고로 고소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계속해서 한소희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달 초, '함바 브로커' 유상봉 씨로부터 경찰의 뇌물수수 의혹을 담은 진정서를 접수해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관계자는 유 씨가 진정서에 2009년부터 2010년 사이 10여 명의 총경급 전·현직 경찰공무원에게 뇌물을 줬다고 적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강동경찰서장으로 재직 중이던 원경환 서울지방경찰청장도 대상으로 지목됐습니다.

원 청장은 금품수수 등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무고죄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 언론에 강동서장으로 일할 때 강희락 전 경찰청장의 소개로 서장실에서 잠깐 유 씨 얼굴을 본 적은 있지만, 그때 처음 봤고 이후 아무런 교류도 없었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원 청장이 말한 강 전 청장은 유 씨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기도 했던 인물입니다.

수사권 조정으로 검경 간 신경전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이런 의혹이 불거지자 경찰 내부에서는 의심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특히 민갑룡 경찰청장은 유 씨가 현재 수감 중인데 교도소에서 의혹을 공개한 거냐며 꼬집는 등 검찰의 의도적 흘리기에 대한 의구심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영상편집 : 박기덕)

▶ 민갑룡 "김수남, 강제수사 가능"…수사권 조정안엔 '작심 발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