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주의·극우 반대"…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독일 주요도시 집회

박찬근 기자 geun@sbs.co.kr

작성 2019.05.20 02: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오는 23일부터 26일까지 진행되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현지시각 19일 독일 주요 도시에서 시민들이 민족주의와 극우세력을 견제하기 위해 대규모 시위를 벌였습니다.

시위는 독일 수도 베를린과 뮌헨, 프랑크푸르트, 함부르크, 쾰른, 라이프치히, 슈투트가르트 등에서 열렸습니다.

dpa 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쾰른에서만 4만5천 명이 행진을 벌였습니다. 베를린에서도 수만 명의 시민이 시위에 참여했습니다.

시위대는 유럽연합 깃발을 흔들며 "유럽 통합", "조국이 아닌 연대의 유럽", "민족주의에 반대하는 당신의 목소리, 모두를 위한 유럽"이라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쾰른 집회에서는 대연정의 소수파로 중도좌파인 사회민주당의 안드레아 날레스 대표 등이 함께했습니다.

유럽의회 선거에선 28개 EU 회원국에서 모두 4억2천700만명의 유권자가 한 표를 행사해 751명의 의원을 선출하게 됩니다.

이번 유럽의회 선거에서는 난민 문제와 기후변화, 테러문제, 경제성장 및 실업 문제 등이 주요 쟁점이 되고 있습니다.

특히 유럽 난민사태와 브렉시트를 거치면서 반 난민·반 EU를 내세우는 극우성향의 포퓰리스트 정당이 꾸준히 지지기반을 넓히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