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사회당, 총선 이어 유럽의회 선거도 1위 예상

심우섭 기자 shimmy@sbs.co.kr

작성 2019.05.19 19: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이끄는 스페인의 중도좌파 사회노동당이 26일 치러지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스페인 일간 엘파이스는 여론조사기업 '40dB'의 최신 조사 결과 사회당의 지지율이 28.9%로 스페인에 할당된 유럽의회 의석 54석 중 17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습니다.

우파 국민당은 지지율 18.9%로 2위를 차지했지만 사회당과의 격차가 10%포인트나 벌어졌습니다.

2014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14석을 가져간 사회당은 이번에는 의석을 3석 늘릴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반면 지난 유럽의회에서 16석으로 스페인 정당 중 가장 많은 의석을 보유했던 국민당은 6석을 잃어 11석에 그칠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지지율 3위는 16.1%의 중도 시민당이었고, 최근 총선에서 스페인 민주화 이후 최초로 원내에 진출한 극우성향의 복스는 지지율 8.4%로 5위였습니다.

이로써 지난 4월 28일 조기 총선에서 과반에 못 미치는 '절반의 승리'를 이룬 사회당은 이번 유럽의회 선거에서도 1위를 차지할 것이 확실시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