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 김기동 감독 부임 이후 4연승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05.19 17: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포항 스틸러스가 완델손의 멀티골로 경남FC를 꺾고 김기동 감독 부임 이후 4연승의 신바람을 냈습니다.

포항은 경남 양산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12라운드 원정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완델손의 활약으로 경남에 2대 1로 이겼습니다.

포항은 성적 부진으로 최순호 전 감독과 계약을 중도 해지하고 김기동 수석코치를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습니다.

이후 치른 지난달 26일 수원 삼성과 9라운드 홈 경기(1-0 승)부터 4경기를 모두 승리로 장식했습니다.

포항의 시즌 성적은 6승 1무 5패, 승점 19가 됐습니다.

반면 경남은 정규리그에서 4연패를 당하는 등 최근 8경기 연속 무승(3무 5패)에 허덕이며 2승 3무 7패(승점 9)가 됐습니다.

지난 15일 열린 FA컵 16강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대구FC를 2대 0으로 꺾고 8강에 오른 기세를 리그로 살려가지 못했습니다.

경남은 전반 21분 김승준의 그림 같은 바이시클 킥으로 기선을 제압하는 듯했습니다.

쿠니모토가 상대 진영 오른쪽에서 올린 코너킥을 포항 수비수가 머리로 걷어내려 했으나 공은 왼쪽 골포스트 쪽으로 향했고, 김승준이 골문을 등지고 오른발 오버헤드 킥으로 골망을 흔들었습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VAR)을 통해 김승준의 슈팅 때 골문 앞에 있던 경남 고경민의 오프사이드가 확인돼 득점은 인정되지 않았습니다.

가슴을 쓸어내린 포함이 바로 반격에 나서서 먼저 균형을 깨뜨렸습니다.

전반 25분 이진현이 경남 페널티박스 안 왼쪽 골라인 부근에서 꺾어 차올린 공을 골문 정면에 있던 완델손이 헤딩슛으로 꽂아 넣었습니다.

완델손의 올 시즌 리그 첫 골이었습니다.

하지만 포항의 리드는 오래가지 않았습니다.

경남이 전반 36분 김승준의 동점골로 1대 1 균형을 맞췄습니다.

미드필드 진영에서 올라온 쿠니모토의 날카로운 크로스가 골문 앞에 있던 포항 수비수 전민광의 발에 맞고 굴절돼 옆으로 흐르자 김승준이 잡아 오른발로 차 넣었습니다.

쿠니모토의 크로스 시 김승준의 오프사이드 여부를 놓고 다시 VAR이 이뤄졌지만, 중간에 공이 상대 선수에게 맞은 게 확인되면서 이번에는 득점으로 인정됐습니다.

김승준의 리그 4호골입니다.

전반을 1대 1로 마친 뒤 후반 들어서도 팽팽한 승부가 이어졌습니다.

그리고 완델손의 발끝에서 승부가 갈렸습니다.

후반 32분 김승대가 골문 쪽으로 내준 패스를 완델손이 굵은 빗줄기를 뚫고 미끄러지면서 왼발로 밀어 넣어 결승골을 뽑았습니다.

경남은 만회를 위해 총공세를 펼쳤지만 포항 골문을 더는 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