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독재자 후예 아니면 5·18 다르게 볼 수 없다"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5.19 06:18 수정 2019.05.19 06: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은 다르게 볼 수 없다"며 최근 5·18과 관련된 상황을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한편, 역시 기념식에 참석한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시민들의 거센 항의를 받았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5·18 기념사를 하던 중 한 동안 말을 잊지 못한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 : 광주 시민들께 너무나 미안하고…너무나 부끄러웠고 국민들께 호소하고 싶었기 때문입니다.]

5·18 망언에 대해서는 작심 비판을 이어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가 없습니다.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5·18에 대한 국민적 합의는 물론 법률적 정리까지 마쳤다며 진실을 놓고 진보, 보수로 나뉠 일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당시 공권력이 자행했던 폭력과 학살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사과하면서 한국당을 향해 진상조사위 출범 등 진실규명에 동참할 것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도 기념식에 참석했고 예상대로 격렬한 항의를 받았습니다.

[황교안은 ○○○야! 물러가라! 집에 가라 ○○○야!]

기념식에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이 나올 때 주먹을 흔들면서 노래를 따라 불러 눈길을 끌었습니다.

경찰의 보호를 받고 겨우 기념식장을 떠난 황 대표는 "방문을 거부한 분들의 심정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광주 시민들의 마음이 열릴 때까지 광주를 찾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