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5·18 망언 부끄럽다"…징계 미룬 황교안 '물병 세례'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5.18 12:16 수정 2019.05.18 1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18일)은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5·18 망언과 왜곡을 두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다"고 밝혔습니다. 5·18 망언 의원 징계를 미룬 채 광주를 찾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시민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습니다.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5·18 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식은 '오월 광주, 정의로운 대한민국'이라는 주제로 열렸습니다.

2년 만에 기념식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은 정치권에서 불거진 5·18 망언에 대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아직도 5·18을 부정하고 모욕하는 망언들이 거리낌 없이 큰 목소리로 외쳐지고 있는 현실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너무나 부끄럽습니다.]

특히 5·18은 진보와 보수 진영논리로 나눌 수 없는 '민주화 운동'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독재자의 후예가 아니라면, 5·18을 다르게 볼 수 없습니다.]

법 시행 8개월이 지났는데도 구성되지 않은 5·18 진상조사위 설치를 국회에 촉구하기도 했습니다.

오늘 기념식에는 여야 5당 지도부가 모두 참석했습니다.

참석 여부를 놓고 논란이 일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시민들의 격렬한 항의를 받았습니다.

일부 시민은 물병과 의자를 던지는 등 5·18 망언 의원 징계를 미루고 있는 한국당을 향해 분노를 표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