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두꽃' 흑화 윤시윤, 조정석에 "동학군 넘겨라"…한예리, 조정석 향한 사랑 깨달았다

SBS 뉴스

작성 2019.05.17 23: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녹두꽃 흑화 윤시윤, 조정석에 "동학군 넘겨라"…한예리, 조정석 향한 사랑 깨달았다
윤시윤이 흑화 했다.

17일 방송된 SBS 금토 드라마 '녹두꽃' 13-14회에서는 송자인(한예리 분)은 백이강(조정석 분)에 대한 자신의 마음에 대해 깨달았다.

이날 방송에서 송자인은 최덕기(김상호 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백이강을 걱정하는 마음에 다른 것을 생각하지 못한 자신을 잡아준 최덕기가 고마웠던 것.

송자인은 최덕기에게 "명색이 여각을 책임지는 객주인데 인정에 휘둘려 갈피를 못 잡았으니 혼나도 싸다"라고 했다.

이에 최덕기는 "그건 인정에 휘둘린 게 아니고 어른이 다 된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송자인에게 "사랑이다. 사랑"이라며 송자인의 감정에 대해 알려줬다.

그 순간 송자인은 백이강과의 지난날들을 떠올렸다. 그리고 백이강에 대한 자신의 마음이 어떤 것인지 드디어 알게 됐다.

송자인은 그에 대한 그리움과 애틋함에 눈물을 흘렸다. 그리고 최행수가 그런 송자인의 모습을 묵묵히 지켜봤다.

한편 백이현(윤시윤 분)이 걱정된 백이강은 그에게 향했다. 그리고 황석주(최원영 분)에게 모욕을 당한 이현을 곁에서 지켰다.

백이현은 동학군에게 돌아가려는 백이강, 버들이(노행하 분), 번개(병헌 분)에게 집밥을 대접하겠다고 했다. 이에 백이강은 이현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런 백이강에게 백이현은 "백가네로 다시 돌아오라. 형님이 이방을 해라"라고 제안했다. 이에 백이강은 "내가 어떻게 이방을 하냐. 난 동비고 살인까지 했다"라고 답했다.

그러자 백이현은 "사또께서 좋아하실만한 전리품을 받치면서 전향을 하면 되는 거다"라며 "행랑채에 있는 두 명의 동비를 전리품으로 받치면 된다"라고 했다. 이에 놀란 백이강은 급히 행랑채로 뛰어갔다.

버들이와 번개는 이현이 밥에 탄 수면제 때문에 쓰러져 있었다. 제정신이냐고 묻는 백이강에게 백이현은 "백가네를 다시 일으킬 것이다. 형님과 함께. 아버지께서는 이런 말씀을 자주 하셨다. 세상은 잡아먹지 않으면 잡아 먹히는 곳이라고. 그것은 진리였다"라며 황진사 덕분에 깨달았다고 싸늘하게 웃었다.

백이현은 "몰랐는데 다들 그리 살더라. 그래서 저도 그렇게 살 것이다. 이제 그만 식구들 품으로 돌아오라"라며 백이강을 붙잡았다. 그리고 이때 동비들을 생포했다는 연락을 받은 이들이 행랑채로 향하는 모습이 그려져 이후의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SBS funE 김효정 에디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