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여단 전두환 비석, 뒤집힌 채 5·18 공원에…왜?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5.17 20:17 수정 2019.05.17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전두환 씨 이름이 새겨진 비석이 광주에 있는 5·18 자유공원에 이렇게 거꾸로 뒤집힌 채 놓여져있습니다. 그 위를 시민들이 발로 밟고 지나다니기도 하는데 이 비석은 원래 5·18 당시 시민들을 향해 총을 쏘면서 무자비하게 진압했던 부대 안에 있었던 것입니다.

그럼 어떻게 이것이 광주로 오게 된 것인지 권지윤 기자가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기자>

'선진 조국의 선봉'이라는 글귀 밑 전두환 씨 이름 석 자가 새겨져 있습니다.

11공수여단이 1983년 전남 담양으로 옮기면서 세운 부대 준공 기념석입니다.

부대 정문에 있었는데 어제(16일) 광주 5·18 자유공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원래 공원 담장 안에 둘까 하다가 5월 단체와 광주시는 담장 밖에 글자가 보이게 뒤집어 두기로 했습니다.

시민들은 비석 위로 올라가 밟기도 하고 전 씨 이름을 흠집 내기도 합니다.

[정재균/광주 시민 : 밟죠. 밟으라고 놓아뒀는데…얼마나 그 세력들이 아직 짱짱하게 살아남아서 큰소리치고 있는데…]

11공수여단은 1980년 5월 시민들을 향해 발포했던 그 부대입니다.

지난해 국방부 조사에서는 5·18 당시 부대원이 성폭행까지 자행한 것으로 지목되기도 했습니다.

그런 부대에 남긴 '선진 조국의 선봉'이라는 글귀는 광주를 피로 물들이고 집권한 전두환 신군부의 인식을 그대로 보여줍니다.

[광주시청 관계자 : 어떤 아픈 역사도 하나의 교육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옮겨 왔습니다.)]

5·18을 잊어가는 이들, 그리고 5·18을 알지 못하는 세대들을 위해 광주시는 관련 자료 전시를 늘려간다는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 이승환·하륭, 영상편집 : 채철호)     

▶ 5·18 전야제, 39년 전 그날처럼…여야 '망언징계' 공방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