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성수동 화장품업체 사옥 신축 현장 화재…2명 사망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5.17 18:1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화장품 제조업체 신사옥 건설현장에서 불이 나 인부 2명이 숨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7일 오후 1시 35분쯤 서울 성동구 성수동의 화장품 제조업체 14층짜리 신사옥 건설현장에서 불이 나 오후 2시 18분쯤 모두 꺼졌습니다.

이 사고로 지하 2층에 있던 임 모(45) 씨가 현장에서 사망하고 오모(51)씨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으나 숨졌습니다.

당시 현장에는 인부 50여명이 있었으나 임 씨와 오 씨를 제외하고 대부분은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지하 2층에서 저수조 방수 작업을 하다 유증기가 튀어 전기 스파크가 일어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