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럽게 추태 부려"…태연, 악플러 욕설DM 그대로 노출 '공개처형'

SBS뉴스

작성 2019.05.17 13: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더럽게 추태 부려"…태연, 악플러 욕설DM 그대로 노출 공개처형
소녀시대 태연이 자신이 SNS로 받은 욕설 메시지를 공개했다.

17일 태연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한 네티즌으로부터 받은 DM(다이렉트 메시지)의 캡처 사진을 공개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는 24시간 동안 게재된 후 삭제되는 한시적 게시물이다.

태연은 앞서 자신이 인상적으로 읽은 시가 담긴 책 페이지를 사진으로 찍어 인스타그램에 공유했다. 문제의 악플러는 이를 꼬투리 잡았다.
이미지
태연이 공개한 DM에서 이 악플러는 "XXX아 그만 하랬지. 더럽게 어디서 추태를 부려. 남자가 그리도 없냐. 있을 때 잘 하지", "누가 얘 좀 털어주세요", "더럽게도 남은 미련 보이며 추악질 하는 꼬라지 팬들한테 보여주고 미안하지도 않음?", "이조차도 좋다며 같은 시집 쳐산다고 XX하는 팬들은 걍 호구니?" 등 태연을 향한 욕설 섞인 비난을 퍼부었다.

태연은 해당 DM을 공개하며 별다른 메시지를 덧붙이진 않았지만, 이를 보낸 당사자의 아이디와 메시지 내용을 그대로 공개한 것만으로 악플러에 대한 강경한 대응으로 볼 수 있다. 문제의 상대방 계정은 이미 삭제된 상태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캡처]

(SBS funE 강선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