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로 선수 생활 작별한 '빙속 여제'…"전설로 남고 싶다"

이정찬 기자 jaycee@sbs.co.kr

작성 2019.05.17 08: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빙속 여제' 이상화 선수가 17년 선수 생활을 마감했습니다.

눈물로 기자회견을 시작한 이상화 선수는 '영원한 전설'로 기억되길 바란다는 말을 남겼습니다.

이상화 선수는 최근까지도 재활에 전념했지만, 고질적인 무릎 부상을 극복하지 못했다며 눈물을 보였습니다.

[이상화 : 제 몸은 원하는 대로 따라주지 않았고… 저 자신에 대해 많이 실망했습니다.]

밴쿠버에서 평창까지 3회 연속 올림픽 시상대에 서며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역사를 쓴 이상화 선수는 여전히 깨지지 않고 있는 자신의 500m 세계 기록에 자부심과 애착을 드러내기도 했습니다.

[이상화 : (예전부터) 살아 있는 전설로 남고 싶다고 그렇게 말씀을 드렸어요. 욕심이지만 (제 세계 기록은) 영원히 안 깨졌으면 좋겠어요.]

2022년 베이징올림픽에도 해설위원이나 코치로 꼭 참가하고 싶다면서 관심과 응원을 부탁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