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30도' 때이른 한여름 더위…미세먼지까지 '답답'

공항진 기상전문기자 zero@sbs.co.kr

작성 2019.05.16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여름처럼 무더운 날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33도까지 치솟은 곳도 있습니다. 미세먼지까지 많아서 공기까지 답답한데요, 주말쯤 비가 오면서 더위가 물러가겠다는 예보입니다.

공항진 기자입니다.

<기자>

때 이른 한여름 더위에 전국이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경기도 안성과 여주 전북 익산 기온은 33도 가까이 치솟았고 서울도 30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 대부분 지방에서 낮 기온이 30도를 웃돌았습니다.

더위에 미세먼지까지 가세하면서 답답한 날씨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대기가 정체하면서 서울과 대구 충남의 초미세먼지농도가 '나쁨' 상태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뜨거운 햇살에 오존 농도가 올라가 경기 북부에는 오존 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때 이른 한여름 더위가 이어지는 것은 따뜻한 남풍이 계속해서 불어오는 데다 햇살까지 강하게 내리쬐기 때문입니다.

기상청은 내일도 서울 기온이 29도까지 올라가는 등 더위가 이어지겠고, 토요일 충청과 남부지방에 비가 내리면서 더위가 한풀 꺾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광주시에 내려졌던 폭염주의보는 저녁 6시를 기해 해제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