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장자연 사건' 최종 보고…소속사 前 대표 수사 권고

다음 주 최종 수사 결과 발표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5.13 21:09 수정 2019.05.13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장자연 씨 사건을 다시 확인한 대검 진상조사단이 13달에 걸친 조사를 마무리했습니다. 하지만 몇몇 핵심 의혹에 대해서는 조사단 안에서도 의견이 정리되지 않아 최종 수사 결과 발표는 다음 주로 미뤄졌습니다.

이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검찰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고 장자연 씨 사건 조사 내용을 크게 12가지 쟁점으로 정리해 법무부 과거사위원회에 보고했습니다.

[김영희/변호사 (진상조사단 소속) : 장자연 사건을 둘러싼 의혹을 저희가 12가지 정도로 정리를 했고요.]

과거 수사의 문제점이나 조선일보의 수사 외압 행사 여부,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가 존재했는지 등이 포함됐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장 씨의 소속사 대표였던 김 모 씨가 재판 과정에서 장 씨를 폭행한 적이 없다는 등 위증한 혐의를 검찰에 수사 권고하자는 데에는 의견이 모였다고 설명했습니다.

다만, 신빙성 논란이 불거졌던 윤지오 씨가 제기한 특수강간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에 수사 검토를 요청해야 한다는 의견과 반대 의견이 여전히 엇갈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오늘(13일) 회의에서도 윤지오 씨 진술의 신빙성과 장자연 리스트가 실제 있었는지를 놓고 조사단원 사이에 격론이 벌어졌습니다.

[김갑배/법무부 과거사위원장 : 조사단에서 의견이 일치하지 않는 부분에 관해서 좀 더 협의를 해달라고 했습니다.]

법무부 과거사위원회는 검찰 수사 권고 등을 포함한 최종 조사 결과 발표를 다음 주로 한 주 연기했습니다.

(영상취재 : 정성화·강동철, 영상편집 : 이재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