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소액주주들 "분식회계로 주식 손해" 소송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5.13 09: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삼성바이오 소액주주들 "분식회계로 주식 손해" 소송
분식 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 수사를 받는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상대로 소액투자자들이 민사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법조계에 따르면 강모씨 등 355명은 지난달 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삼정·안진회계법인, 금융감독원과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사건은 서울중앙지법 민사31부에 배당됐습니다.

이들은 소장에서 "삼성바이오는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지분 회계 처리를 하면서 분식 회계를 했고, 그에 따라 허위로 사업보고서 등을 작성·공시했다"면서 "이를 믿고 삼성바이오 주식을 거래하는 과정에서 손해가 났으니 배상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같은 분식 회계가 없었다면 주식을 아예 사지 않았거나 더 낮은 가격에 샀을 주식을 고가에 사들여 손해를 봤다는 게 이들의 주장입니다.

이들은 지난해 11월 14일 종가인 주당 33만 4천500원을 기준으로 피해 규모를 120억 원 상당으로 추산했고 이 중 84억여 원을 삼성바이오 등이 물어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또 금융감독원과 증권선물위원회가 삼성바이오의 분식 회계를 발표해 주가가 내려갔다며 "만약 삼성바이오의 주장대로 분식 회계를 한 게 아니라면 금감원 등의 과실로 손해가 난 것이니 역시 배상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이 낸 소송은 현재 서울중앙지검이 진행 중인 수사 결과를 지켜본 뒤 본격 진행될 가능성이 큽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