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억류' 40대 귀국 일정 조율…희생 군인 애도 물결

SBS뉴스

작성 2019.05.13 10:2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아프리카에서 무장 세력에 억류됐다가 프랑스군에 의해 구출된 한국인 여성은 귀국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이번 구조 작전 중 숨진 특수부대원 두 명에 대한 추모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습니다.

파리 이대욱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무장 세력에 28일 동안 억류됐다 프랑스군에 구출된 한국인 40대 여성의 건강은 양호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어제(12일) 프랑스 파리에 도착해 건강 검진을 받은 뒤 현재는 심리 치료와 휴식을 병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본인이 빠른 한국행을 원하는 만큼 주프랑스 한국 대사관 측과 귀국 일정을 조율하고 있습니다.

프랑스에서는 구조 작전 중 숨진 두 명의 특수부대원에 대한 애도 분위기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들이 인질들의 안전을 우려해 총기 사용을 자제하다 희생됐다는 사연이 알려지면서 안타까움은 더해지고 있습니다.

프랑스 정부가 여행 금지구역으로 정한 지역에서 납치됐던 프랑스 남성 2명은 깊은 후회와 애도를 표했습니다.

우리 정부도 프랑스 정부에 감사와 애도 인사를 전했습니다.

내일 파리 시내에서는 두 특수부대원을 기리는 대규모 추모식이 열릴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