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하늘도 무심하시지"…고성 산불에 돌반지 기부한 의인의 비극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5.12 1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수영장 다이빙 사고로 숨진 최아연(14) 양의 생전 모습(최광우씨 제공/연합뉴스)
강원도 고성 산불 이재민을 위해 써달라며 막내아들 돌 반지를 기부했던 의인이 어린이날 전날 수영장 다이빙 사고로 중학생 딸을 잃은 사실이 알려져 많은 사람들의 마음을 아프게 하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사고는 어린이날 전날이던 4일 오후 2시 35분쯤 인천시 미추홀구 문학박태환수영장에서는 어린 학생들의 다이빙 훈련이 한창인 가운데 벌어졌습니다.

중학교 2학년인 14살 최아연 양도 지상훈련을 마친 뒤 다이빙 높이를 점차 올리며 연습에 매진했습니다.

다이빙 국가대표를 꿈꿨기에 일요일 하루만 빼고는 매일 수영장에 나올 정도로 열심이었습니다.이날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러나 사고는 한순간에 찾아왔습니다. 연습이 거의 끝나갈 즈음 몸을 돌면서 입수하는 트위스트 자세로 점프한 최양은 직후 다이빙대에 머리를 부딪쳤습니다.

최양은 심각한 상처를 입은 채 물에 떨어졌고, 응급조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같은 날 밤 9시쯤 끝내 숨졌습니다.

아무도 예기치 못한 사고로 어린 최양이 품었던 꿈은 산산이 부서졌습니다.

늘 의젓하던 둘째 딸의 죽음에 가족들의 가슴마저 무너져내렸습니다. 아버지 47살 최광우 씨의 아픔은 더욱 컸습니다.

이들 부부는 1남 3녀 중 늦둥이인 막내아들 돌을 지난 3월 말에 막 치른 터였습니다. 그는 고성 산불 이재민들의 처참한 모습을 TV에서 본 뒤 지인들에게서 받은 아들 돌 반지 6개와 팔찌를 모두 속초시에 기부하는 선행을 베풀어 귀감이 되기도 했습니다.
강원 산불피해 이재민에 최광우씨가 기부한 돌반지와 손편지(강원 속초시 제공/연합뉴스)지난달 최 씨가 돌 반지와 함께 보냈던 손편지에는 "지인분들이 축하해 준 아들 돌 반지를 이웃과 함께 나누고자 보낸다. 반지 안에는 많은 사랑이 담겨 있다. 피해지역에 다 써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습니다. 당시 아내도 딸도 모두 그의 결정에 기꺼이 동의했습니다.

그는 사고 전날 사랑하는 둘째 딸과 한 마지막 통화를 떠올렸습니다. 선물로 뭘 받고 싶냐고 묻자 '난 어린이가 아니니까 9살 동생 선물부터 해 달라'던 착한 딸이었습니다.

최 씨는 매체에 "딸이 짜장면하고 탕수육을 좋아한다"며 "원래 오후 3시쯤 연습이 끝나는데 그럼 끝나고 나서 동생이랑 같이 먹으러 가자고 했었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늘 새벽 1시에 일하러 나가는 탓에 사고 전날 딸의 얼굴조차 제대로 보지 못했다는 그는 "퇴근하고 오는데 동생한테서 전화가 와서 그때야 사고 소식을 들었다"며 "응급실에 달려가 늦게서야 딸의 얼굴을 봤다"며 눈시울을 적셨다.

최 씨의 이런 안타까운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하늘도 무심하다', '무슨 말로도 위로가 될 수 없는 일이다.' '너무 안타깝다. 왜 이렇게 착한 사람이'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고인을 추모하며 남겨진 가족들을 위로했습니다.

(사진=최광우 씨 제공, 강원 속초시 제공/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