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6주 연속 하락…강남4구 낙폭은 줄어

권태훈 기자 rhorse@sbs.co.kr

작성 2019.05.09 15: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서울 아파트값 26주 연속 하락…강남4구 낙폭은 줄어
서울 아파트값이 26주 연속 하락한 가운데 강남권 아파트값은 낙폭이 줄었습니다.

9일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6일 조사 기준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같은 0.05% 하락하며 26주 연속 약세를 이어갔습니다.

전반적으로 매수세가 줄어든 가운데 지난주 보합이던 마포구(-0.02%)와 광진구(-0.02%)가 하락 전환했고 성동구(-0.24%)는 낙폭이 확대됐습니다.

이에 비해 강남4구(동남권)은 0.05% 내려 지난주(-0.07%)보다 낙폭이 축소됐습니다.

지난주 보합을 보였던 강남구가 금주 다시 -0.01%로 하락 전환했으나 서초구는 -0.07%에서 -0.05%로, 강동구는 -0.22%에서 -0.16%로 낙폭이 줄었습니다.

재건축 이주가 완료된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42㎡는 현재 16억2천만∼16억5천만원, 강동구 둔촌 주공 전용면적 99.61㎡는 15억5천만∼16억원에 시세가 형성돼 있습니다.

경기도의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8% 하락했습니다.

금주 시세는 7일 3기 신도시 추가 후보지 발표일 전에 조사가 이뤄져 신도시 발표에 따른 시장의 영향은 가격에 반영되지 않았습니다.

하남시의 아파트값이 0.16% 떨어져 지난주(-0.12%)보다 낙폭이 확대됐고 용인 수지도 0.20% 내려 지난주(-0.18%)보다 하락폭이 커졌습니다.

지방에서는 강원도(-0.23%)의 아파트값이 가장 많이 떨어졌습니다.

이어 경북의 아파트값이 0.20% 내려 뒤를 이었고 세종(-0.19%)·울산(-0.15%)·경남(-0.15%) 등지의 아파트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하락했습니다.

전세시장은 약세가 지속됐지만 봄 이사철을 맞아 낙폭은 다소 줄었습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2% 떨어져 지난주(-0.05%)보다 하락폭이 둔화했습니다.

재건축 이주 영향으로 송파구(0.04%)의 전셋값 상승세가 이어졌고 서초구는 작년 10월 22일 조사 이후 28주 만에 처음으로 보합 전환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