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까지 30분' 내건 3기 신도시…"고양·부천 교통망 확충"

손형안 기자 sha@sbs.co.kr

작성 2019.05.07 20:11 수정 2019.05.07 23: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서울 주변에 신도시가 2곳 더 들어선다는 내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부가 경기도 고양시와 부천시에 신도시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그 위치부터 지도에서 보면 3만 8천 가구가 들어설 고양시 창릉동은 경기도 일산보다 가깝습니다. 서울에서 1㎞ 정도 안쪽에 있고요, 부천 대장동 역시 지도에서 보시는 것처럼 김포공항 바로 아래쪽으로 서울 서쪽과 인접한 곳입니다. 정부는 이 지역에 새로 교통망을 깔아서 서울로 오가는 것을 좀 더 쉽게 하겠다는 계획입니다.

먼저 오늘(7일) 정부 발표 내용을 손형안 기자가 정리하겠습니다.

<기자>

3기 신도시가 들어설 경기 고양시 창릉동 일대입니다.

813만 제곱미터를 개발해 모두 3만 8천 호를 공급하겠다는 게 정부의 구상입니다.

부천시 대장동도 신도시로 개발돼 2만 호 주택이 들어섭니다.

지난해 12월 발표된 3곳을 합하면 3기 신도시 5곳에서는 모두 17만 호의 주택이 공급됩니다.

[김현미/국토교통부 장관 : 서울 도심권에 30분 내 접근이 가능한 도시입니다. 고양 창릉은 서울로부터 1킬로미터 이내에 위치하고, 부천 대장은 서울과 연접해 있습니다.]

정부는 앞선 신도시들이 교통난으로 주민 불편이 컸던 점을 고려해 교통 대책도 함께 발표했습니다.

고양시청과 6호선 새절역을 잇는 지하철인 가칭 고양선을 신설하고 경의·중앙선의 화전역과 광역 급행버스 즉 BRT로 연결해 서울로 출근하는 것을 편리하게 하도록 할 예정입니다.

부천 대장지구의 교통 대책도 광역 급행버스 즉, BRT가 핵심입니다.

대장지구에서 지하철 김포공항역을 잇는 BRT 노선을 설치하는 데 이어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GTX도 추진해 서로 연계하기로 했습니다.

이렇게 되면 강남 등 서울 도심까지 30분 내에 다다를 수 있게 됩니다.

정부는 대규모 신도시 외에 서울과 경기 지역 26곳에 중소규모 택지를 조성하는 등, 모두 28곳에서 11만 가구를 공급한다는 계획입니다.

중소규모 택지는 이르면 내년부터, 신도시는 2022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을 시작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설치환, 영상편집 : 박기덕, 헬기조종 : 민병호, VJ : 정민구)   

▶ 서울 역세권에도 주택 1만 호 공급…서민들에겐 높은 문턱
▶ 서울 수요 분산 노리는 3기 신도시, 집값에 어떤 영향 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