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문무일 "수사 개시·종결 구분돼야 국민 기본권 보호"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19.05.07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문무일 검찰총장이 검·경 수사권조정과 관련해 수사의 개시와 종결이 구분되어야 국민의 기본권이 온전히 보호될 수 있을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문 총장은 오늘(7일) 오전 9시쯤 대검찰청 청사로 출근하면서 수사권조정 법안에 관한 대응 계획을 묻자 "깊이 있는 국회 논의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넓어지고 있어서 다행이고 한편으로는 고맙게 생각한다. 검찰은 과거에 대한 비판의 원인을 성찰하고 대안을 성심껏 개진하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수사권조정안에 대한 구체적 의견을 묻는 말에는 "수사에 대한 사법적 통제와 더불어 수사의 개시, 그리고 종결이 구분돼야 국민의 기본권이 온전히 보호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에 1차 수사종결권을 주는 수사권조정 법안 내용에 수정·개선이 필요하다는 취지로 보입니다.

문 총장은 지난 1일 해외 순방 중 국회가 수사권조정 법안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대상으로 지정하자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밝혔습니다. 이후 남은 순방 일정을 취소하고 지난 4일 조기 귀국해 이날 출근했습니다.

문 총장은 이날 오전 대검 간부들과 회의를 열고 그간 공석 상태에서 진행된 업무보고를 받을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수사권 조정 법안 관련 대응책 논의도 진행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조기 귀국' 후 출근길에서 재차 밝힌 수사권 조정에 대한 문무일 검찰총장의 입장을 SBS 뉴스에서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이은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