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증거인멸 정황 또 확인…집으로 빼돌린 회사 서버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19.05.05 20:26 수정 2019.05.05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삼성의 제약회사, 바이오로직스가 회계장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새로운 단서를 찾아냈습니다. 이 회사에 핵심 자회사의 한 팀장이 재무팀에서 쓰던 컴퓨터 서버를 뽑아서 자기 집에 숨겨놓은 것을 찾아낸 것입니다. 보안에 철두철미하기로 유명한 삼성에서 직원이 마음대로 서버를 들고나왔을 리가 없다는 것이 검찰의 판단입니다.

장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 3일 새벽,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팀장급 직원 A 씨가 회사 서버를 빼돌려 집에 보관하고 있던 사실을 확인해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검찰은 A 씨 집에서 에피스 재경팀의 업무용 서버 일부를 찾아내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맡겼습니다.

해당 서버는 에피스 재경팀 직원들이 주요 문서를 저장하거나 열람하는 일종의 그룹 서버로 A 씨는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금융 당국의 회계 감리가 진행 중이던 지난해 5월에서 6월쯤 이 서버를 떼어낸 뒤 집으로 옮긴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A 씨를 상대로 서버를 집에 보관하게 된 경위와 윗선의 지시 여부 등을 조사한 뒤 귀가시켰습니다.

팀장급인 A 씨가 윗선 지시 없이 회사 서버를 떼어내 숨기기는 어렵다는 것이 검찰 판단입니다.

검찰은 앞서 에피스 양 모 상무 등 간부 2명이 회사 직원들의 컴퓨터와 휴대전화 등에 담겨 있던 자료를 삭제하도록 하는 등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를 없앤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검찰은 삼성바이오의 분식 회계 의혹이 경영권 승계 작업의 일환이라는 의심이 있는 만큼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증거 인멸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