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약물 성폭행 주장'은 막연한 추정…신뢰 어려워"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5.05 20:34 수정 2019.05.05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고 장자연 씨의 동료, 윤지오 씨 관련 새 소식도 취재가 됐습니다.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에서 여러 번 조사를 받았었는데, 저희 취재진과 만난 당시 조사팀 관계자는 윤지오 씨가 사실과 맞지 않는, 짐작해서 하는 말이 많았다고 얘기했습니다. 이 문제를 놓고 또 조사단 내부에서도 말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원경 기자입니다.

<기자>

윤지오 씨는 대검 진상조사단의 마지막 조사 때 고 장자연 씨가 술자리에서 약에 취한 듯 인사불성인 모습을 자주 보였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자리를 뜬 이후 장 씨가 성폭행당했을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윤 씨의 이런 진술로 특수강간 의혹이 제기됐지만 정작 윤 씨를 조사했던 조사팀 관계자는 윤 씨의 진술은 막연한 추정일 뿐 신뢰하기 어렵다고 밝혔습니다.

장자연 씨가 인사불성이었다고 윤 씨가 지목한 날 저녁, 비슷한 시간대에 장 씨의 통화 내역이 수십 차례 확인되는 등 객관적 사실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또, 윤 씨가 이번 조사에서는 술자리에서 항상 저녁 9시 전 귀가해 성폭행이 발생했을 수 있는 시간엔 자리에 없었다는 취지로 진술했지만, 과거 수사 때는 보통 자정까지는 있었다고 말하는 등 진술이 오락가락했다고 조사팀 관계자는 설명했습니다.

여기에 장 씨가 성폭행을 당했다는 내용이 문건 초안에 있었다는 매니저 유 모 씨의 진술은 정식 조사에서 번복됐고, 윤지오 씨가 사정을 알 것이라고 지목한 사람들은 성폭행 이야기를 들은 적 없다고 말하는 등 수사로 전환할 만한 근거가 부족하다고 밝혔습니다.

법적 근거가 부족한 상황인데도 한 조사팀 팀원이 국민 청원 숫자, 즉 여론을 근거로 해서라도 검찰에 수사 개시 검토 권고를 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조사단 내부에서 갈등이 빚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오는 8일 고 장자연 씨에 대한 특수 강간 의혹을 검찰에 넘길지 논의합니다.

(영상편집 : 원형희)